국방오픈소스아카데미 - 2020 군장병 공개SW 역량강화교육
Dev

국방오픈소스아카데미 - 2020 군장병 공개SW 역량강화교육

최근 나는 계속 Web2 - Node.js 강의를 듣고 있었다. 오늘도 평소처럼 싸지방 컴퓨터를 키고 공부 환경을 세팅하려고 하고 있었다. 그런데, 웹브라우저 홈페이지였던 나라사랑포털에 뜬 팝업이 나의 흥미를 끌었다. 글의 제목에서 본 것 처럼, '국방오픈소스아카데미 - 2020 군장병 공개 SW 역량강화교육' 이라는 내용이었다. 팝업을 클릭해 국방오픈소스아카데미 홈페이지에 접속했다.

 

국방오픈소스아카데미

 

osam.kr

국방오픈소스아카데미 홈페이지

 

어떤 프로그램인지 궁금해 홈페이지의 공지사항과 글들을 훑어보았는데, 너무 매력적인 교육 프로그램이었다. 6월 15일부터 이미 프로그램이 시작되었고, 공지는 그 전부터 올라와 있었는데, '왜 이 프로그램을 이제야 알았을까'라는 생각까지 들었다. 프로그램 진행 방식은 '온라인교육' - '성적 우수자 선발' - '집체교육' - '시상'의 4단계였다. 온라인으로 각자 필수과정, 개발과정 동영상 강의를 통해 SW역량을 키우고, 만약 온라인 교육 성적이 우수하다면 해커톤 방식의 집체교육에도 참여할 수 있었다. 시상 규모도 상당했다. 나의 역량 강화에 군대에서 참여할 수 없을 거라 생각했던 해커톤 프로젝트까지... 심장이 빨리 뛰고 열정에 불이 붙었다. 

 

국방오픈소스아카데미 공지사항에서 찾은 2020 군장병 공개SW 역량강화교육을 소개하는 이미지

 

하지만 조사는 철저히 해야하는 법. 2019, 2018년 프로그램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도 검색해보았다. 검색 결과는 매우 한정적이었다. 이 프로그램 자체가 군 장병들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고, 홍보 역시 활발하지 않았던 탓인듯 했다. 꽤 자세히 작성된, 2019년 교육에 참여했던 한 병사의 후기를 보게 되었다. 후기를 작성한 분은 2019년 우승팀의 멤버였는데, SW개발병으로 복무중이었던 듯 했다. 프로그램은 꽤 체계적이었고, 알차게 구성되어 있는 듯 했다. 사실 우승자의 후기라 그런지 나보다 훨씬 SW 개발 역량이 높다고 느꼈는데, 대학 재학 시절 괜히 지레 겁먹어 여러 대회에 참여하지 못한 것을 많이 후회했었기 때문에, 되든 안되든 한 번 부딪혀 보기로 했다. 성적 우수자에 선발되지 못해 집체교육에 참여하지 못해도, 강의를 들으며 역량을 쌓는 것 자체로 매우 의미있는 일일 것 같았다.

 

결심에는 실천이 따라야 한다. 도전해보기로 마음먹자마자 회원가입을 하고 필수과정 과목에 수강신청을 했다. 듣고 있던 Node.js 강의도 너무 재미있었고 계속 공부하고 싶었지만, 유튜브에 올려져 있는 강의라 언제든지 다시 시작할 수 있는 반면, 이 프로그램은 지금이 아니면 참여할 수 없었다. 또 프로그램 시작일이 6월 15일이었기에, 다른 사람들보다 나는 이미 많이 늦었다. 과감하게 Node.js 강의를 보류하고 이 프로그램의 강의에 집중해야만 했다.

 

첫 번째 필수과정이었던 '공개SW 활용 및 참여' 수강 페이지. 아직 진도율은 0%이다.

 

공부는 당장 오늘부터 시작이다. 목표는 성적 우수자 선발과 집체교육 참여이다. 목표 달성이 가능할지, 내 수준이 경쟁력을 가지고 있을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위에서 말한 것 처럼, 도전 자체에 의의를 두려고 한다. 과연 나는 어떤 성과를 거두게 될까? 부디 관심있게 지켜보고 응원해주면 좋겠다 :)